이전으로 돌아가기

용인특례시, 올해 공공도서관 장서 15만권 늘린다

등록일 2024.01.26

조회수 427

도서관 도서관정책과

첨부파일

용인특례시, 올해 공공도서관 장서 15만권 늘린다

  • 개관 동천·풍덕천동 도서관 포함 20곳에 23억원 투입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올해 개관하는 동천·풍덕천동 도서관을 포함 공공도서관 20곳에 23억원을 투입해 장서 15만권을 늘린다고 23일 밝혔다.

 

매년 경기도 31개 시·군 중에서 가장 많은 도서구입비를 확보하고 있는 시는 지난해 말 기준 259만권의 장서를 보유 중이다.

 

도서 구입 전체 예산의 56%129000만원은 시민들이 선택한 도서 구입에 활용한다. 용인특례시 공공도서관에서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제를 통해 사업 대상 서점 23곳에서 월 2권까지 원하는 새 책을 빌려볼 수 있다. 시민 요청을 반영해 도서관 장서로 갖춰 우선 대출권을 부여하는 비치희망도서서비스로는 월 5권을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아동 전집과 해외원서, 예술과학 등 주제별로 부족한 장서의 경우 별도로 목록을 마련해 정기적으로 구입할 방침이다. 이용하는 도서관에 원하는 도서가 없거나 대출 중인 경우 다른 도서관의 도서를 가까운 도서관에서 대출받을 수 있는 상호대차를 통해 자료공유를 활성화하고 도서관별 특화도서 수집은 강화할 방침이다.

 

점자자료, 장애인과 일반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점자라벨자료, 큰문자로 제작한 큰글도서, 앱을 통해 스트리밍으로 종이책을 읽어주는 더책등 장애인대체자료도 구입해 지식정보 취약계층의 정보 격차를 줄일 계획이다.

 

증가하고 있는 디지털 콘텐츠 이용 수요를 반영해 오디오북과 전자책 등 전자자료를 확충하고 신간도서, 베스트셀러 등 이용자들의 수요가 높은 전자책을 구독함으로써 폭넓은 콘텐츠를 제공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요구와 시대적 흐름을 반영한 양질의 장서를 확충하는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 높은 공공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