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으로 돌아가기

용인특례시, 유림동·남동에도 공공도서관 건립한다

등록일 2024.04.08

조회수 562

도서관 공통

첨부파일

용인특례시, 유림동·남동에도 공공도서관 건립한다

2028년까지 공공도서관 5곳 더 늘려 24곳으로 확충

-‘2차 용인시 공공도서관 중기 확충계획 수립중앙·구성도서관 등 5곳은 리모델링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도시개발사업에 따라 인구 증가가 예상되는 유림동(고림진덕지구)과 남동(은화삼지구) 지역에도 2028년까지 도서관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용인시에는 오는 2028년까지 모두 5개의 공공도서관이 추가로 문을 열게 된다.

 

시는 132028년까지 463억원을 투입해 5개 공공도서관을 개관하고 5개 공공도서관을 리모델링하는 내용의 2차 용인시 공공도서관 중기 확충계획(2024~2028)’을 수립했다.

 

시는 3월 현재 19개 공공도서관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 계획에 따르면 2028년이 되면 24개 공공도서관을 보유하게 된다.

 

신설 도서관 가운데 가장 먼저 동천도서관이 오는 하반기 개관하고, 2026년에는 신봉동과 보정동에 각각 1개씩의 공공도서관이 문을 열 예정이다.

 

고림·진덕지구에 건립될 유림동 도서관은 오는 12월 부지를 기부채납 받아 신축할 계획이며, 남동 도서관은 건물을 기부채납 받아 개관할 방침이다.

 

시는 또 현재 운영 중인 공공도서관 가운데 5곳을 리모델링하는 등 도서관 시설 재정비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노후도를 기준으로 먼저 중앙도서관과 구성도서관의 리모델링을 내년까지 마무리하고, 죽전도서관 리모델링은 2027년까지 완료한다. 동백도서관은 2027년에, 기흥도서관은 2028년에 각각 리모델링을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전국에서 가장 책을 많이 읽는 도시답게 시민들의 도서관 이용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공공도서관 중기확충계획을 수립했다시민들이 편안하게 도서관을 찾고 책과 더욱 친해질 수 있도록 도서관 인프라를 지속해서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상단으로 이동